DMZ펀치볼에서 만난 사람향기와 꽃 이야기 > 둘레길후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둘레길후기

818b8fd58be9e343f5a11090f9e7d7cf_1559194963_5134.JPG
 

818b8fd58be9e343f5a11090f9e7d7cf_1559194963_5134.JPG
 

DMZ펀치볼에서 만난 사람향기와 꽃 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영숙 (222.♡.126.120) 작성일 21-04-21 19:22 조회 264회 댓글 1건

본문

‘양구’라는 아주 잘 정돈된 작은 나라에 여행갔다 온 듯합니다. 자그마한 체구의 숲길등산지도사(박*경)님을 만난 것은 행운이었지요. 큰 기대 없이 그저 숲길을 걷고 약간의 설명을 듣는 정도라고 생각하며 시작한 그 길에서 양구라는 곳의 특성을 알게 되며 이방인이 아닌 양구에 애정을 가진 여행자가 되었지요. ‘지뢰’ 라는 팻말과 작고 소박해보이는 ‘야생화’들이 공존하는 모습에서 ‘평화’라는 것을 ‘시각적’으로 보는 듯하였지요. 곳곳에 숨어있는 야생화를 조심스레 들춰 보여주는 지도사님의 손길 덕분에 아주 긴 시간 머물며 숨은 보물찾기 놀이하듯 참으로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부부송 전망대’에서 바라다보는 풍경은 ‘펀치볼’을 한눈에 다 담아내는 듯한 크고 멋진 그림이었습니다. 우리 일행의 서행으로 지도사님의 시간을 많이 초과 사용했음에도 끝까지 친절한 자세로 대해주심에 깊은 감명을 받았지요. 주차장까지 돌아오는 길에 트럭으로 우리를 픽업하여주신 분께도 감사 드리고 덕분에 트럭을 타보는 경험까지 보태게 해준 두분께 진심 감사드립니다. 진솔한 설명 덕분에 그곳을 다시 가리라 생각했고 ‘당신 직업’과 ‘양구’에 대해 진한 애정을 가지고 있는 이에게서 나오는 그 친절함과 따뜻한 미소에 깊은 감동을 받았음을 꼭 말씀드리고 싶어 여기에 몇자 적었습니다. 좋은 추억 갖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목록

박*경님의 댓글

profile_image 박*경 아이피 (218.♡.221.25) 작성일

DMZ 펀치볼 둘레길에서의 만남을 사람향기와 꽃 이야기란 제목으로 넘 멋지게 후기를 남겨주신 이*숙 선생님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자신과 가장가까이 있는 사람을 사랑하는 것이 천국을 사는것이고 미워하면 지옥을 사느것이라 했던 백범 선생님 말씀처럼  그날의 인연으로
너무나 행복한 시간을 천국의 꽃길을 걷듯 길잡이을 도와드렸는데 이렇게 멋진 글을 후기로 남겨주셔서 너무나 감사를 드립니다.
다시 한번 인연의 소중함을 생각하게 해주셔서 감사를 드립니다.
계절의 시간에 따라 다양하고 이채로운 풍경이 펼쳐지는 해안분지 청정지역 펀치볼 둘레길에서 아름다운 여행이 되셨다고 하시니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또 뵙기를 기대하며 늘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Copyright © DMZ펀치볼둘레길. All rights reserved.